조회: 294    업데이트: 20-11-24 12:23

Mother's fingerprint


 

millions of years later. Tiny but distinct entities; he found his mother's fingerprints.

 

Lee had long wished to distill energies into images on a canvass. He wanted the images to embody energies' interaction, their expansion and their contraction into rainbow images. He wanted images starting with the lines of his mother's fingerprints and becoming the movements of energies and waves. He thinks energy is the essence of life. It is the spiritual awareness that might come from the universe in the form of waves as predestined messages. Fingerprints were transformed into lines, which turned into energies of rainbow colors, which express the artist's outlook on the world.

 

Lee held his first private exhibition at age 49. He has used achromatic colors for about ten years. Those colors reflected his life. His unconsciousness might avoid reality. His reality became dreams and fantasies instead. Art, although hard, was the reality he wanted to dwell in, so he tried desperately to daydream. Lee, who became a full-time artist in his later years, made rainbow images out of his consciousness and reality. His positive energy and gratitude has helped him become what he is.

 

Death gives birth to a new life. Even today, artist Lee Woo-seuk pays close attention to every single dot he paints. He continues and will continue to paint those countless dots endlessly. He might know the meaning of all those raindrops and dots.

 

written by Hyang-geum Kim, president of Daegu Contemporary Artist Association, Daegu Art Critics Association

 

Lorsque je passe près du marché de magnolia, l'enseigne sur lequel il est écrit "reveur" attire mes yeux.

De quoi rêve-t-il? Quelle couleur a-t-il le rêve du peintre Woo Seok Lee?

La conscience de soi des peintres est une réaction de compréhension dû la confrontation avec le monde extérieur, formée par les expériences. Cette prise de conscience est la valeur de son travail et aussi de sa vie.

Un jour soudainement, une petite existence de son quotidien lui a fait reconnaître cette valeur de son travail. Et cette compréhension a modifié meme la valeur de sa vie. Il y a quelques années, en rangeant les objets laissés par sa mere, il versait les larmes, et son coeur s'est arrêté par hasard sur une existence certaine. Après des millions d'années du temps coulé, il reste encore, petit mais l'unique existence certaine, c'était l'empreinte digitale de sa mère.

 

Woo Seok Lee a pensé longtemps à peindre l'énergie. Il voulait représenter en image l'interaction réciproque, la dilatation et la contraction de l'énergie. Il a essayé d'exprimer le mouvement des ondes énergétiques en commençant par la forme linéaire de l'empreinte digitale de sa mère. Il pense que l'énergie est la réalité essentielle de la vie. Les empreintes digitales sont devenues des lignes comme si la compréhension spirituelle est une action du message programmé de l'onde energetique, envoyée par l'Univers. Les lignes sont devenues l'énergie formant les sept couleurs d'arc en ciel et cette énergie a représenté la vision du monde de l'auteur en forme plastique. Woo Seok Lee avait la première exposition à 49 ans. Avant il travaillait pendant 10 ans sans utiliser les couleurs. A cette époque l'incolore était aussi le reflet de sa vie. Son inconcient voulait ignorer la réalité. A cette époque, la réalité était pour lui une hallucination onirique. Le travail artistique qui etait pour lui un idéal, etait en fait la réalité qu'il voulait revêr ardemment. Peintre Lee qui a débuté tardivement après avoir changé le métier, a su créer un art plastique d'Arc en ciel dans sa consience et dans sa vie. Il me semble que cette énergie positive et du remerciement lui a permis d'arriver au travail artistique actuel.

 

La disparition crée une nouvelle vie. Aujourd'hui encore peintre Woo Seok Lee travaille sans relâche, prostré devant un point, la tête baissée devant des milliers de dizaine de milliers de points.

 

Il saura probablement la signification d'une goutte de pluie tombée aujourd'hui.

 

Kim Hyang Gum, Président de l'Association des artistes modernes de Daegu. Association de critiques d'art de Daegu
 



 

비가 내린다. 똑똑 한 점씩 떨어지는 빗소리가 정겨움을 준다.

똑똑똑...점점점...똑. 점. 똑.점...점점점점... 이우석의 점.

아마도 지금 똑똑 떨어지는 점 하나도 이 순간을 위한 완벽함이라고 우길 것만 같은 작가 얼굴이 떠오른다. 무수한 수천, 수만의 점들을 찍으면서 점 하나에 감사의 마음을 담아 한 점, 한 점을 찍는다는 그가 비 한 점의 존재감을 아주 진지한 말로 설득시킬 것만 같다.

그의 말을 듣다보면 의심 없이 모든 것을 인정하고 만다. 마치 세상을 발견한 어린아이와 같은 그의 들뜬 화술에 빠져들어 어느덧 의식은 그의 세계에 함께 건너가 있음을 느낀다.

 

나는 단언하건데 그가 영성적인 사람이라 생각한다.

인간의 생각과 모든 행위가 사물 하나하나에, 세상 곳곳의 모든 존재에게 영향을 주면서 온 우주에 확산된다고 그는 믿고 있다. 그래서 그는 파장에 집중하고 있다. 목련시장 옆을 지나다 보면 ‘꿈꾸는...’이라는 간판이 눈에 뛴다. 그는 무슨 꿈을 꾸고 있을까. 화가 이우석의 꿈은 어떤 색깔을 가지고 있을까.

 

화가들의 자의식은 경험을 통하여 형성되는, 외부세계와 대립하여 일어나는 냉철한 자각반응이다. 이 자각은 작업의 가치이고 삶의 가치이기도 하다. 어느 날 문득, 그의 일상에서 시작한 작은 존재하나가 작업의 가치를 자각하게 했다. 그리고 그 자각은 이우석의 삶의 가치까지도 바꿔 놓게 된다.

몇 해 전 어머니의 유품을 정리하면서 상실감에 흐느끼며 우연히 눈에 들어 온 확연한 실체가 그의 가슴을 멈추게 했다. 몇 천만년의 시간이 흘러도 남아 있고, 우주 속에서 작지만 오직 하나뿐인 유일한 실체. 그것은 어머니의 지문이었다.

 

이우석은 에너지를 그림으로 그려보고 싶다는 생각을 오래도록 해왔다. 에너지의 상호작용, 수축과 팽창을 무지개조형으로 형상화 시키고 싶었다. 그 형상을 어머니의 지문이라는 선적인 조형에서 시작하여 파동이라는 에너지의 움직임을 표현하고자 했다.

에너지가 삶의 본질적인 실체라고 생각하고 있다. 마치 영적인 깨달음이 우주에서 보낸 파동이라는 계획된 메시지의 작용일 수도 있는 것처럼 지문은 선이 되었고, 선은 ‘팔주노초파남보’를 이루는 에너지가 되었고, 그 에너지는 작가의 세계관을 조형으로 표현해 냈다.

 

49세 때 첫 개인전을 한 이우석은 그전에는 10여 년간 무채색 작업을 해왔었다. 그 시절의 무채색은 그의 삶의 반영이기도 했다. 그의 무의식은 현실을 외면하고 싶었다. 그 시절 그에게 있어서 현실은 몽한 환상이었다. 도리어 작업이라는 힘든 이상이, 그가 처절하게 꿈꾸고 싶은 현실이었던 것이다. 전업 작가의 길을 늦은 나이가 돼서야 시작한 이우석은 삶과 의식에 ‘무지개조형’을 만들어 냈고 그에 대한 감사라는 긍정적 에너지가 지금의 작업에까지 이르게 한 것 같다.

 

소멸이 새로운 생명을 만들어 낸다.

오늘도 우주속의 한 점 앞에 엎드리는 화가 이우석은 언제 끝날지도 모르는 수천, 수만의 점 앞에 고개 숙이는 작업을 쉼 없이 하고 있다.

그는 아마도 오늘 내린 비 한 점의 의미를 알고 있을 것이다.

 

 

 

 

 

김 향 금 (대구현대미술가협회 회장 대구미술비평연구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