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양화가 권유미
오늘 34     전체 4,175
글 수: 15    업데이트: 18-06-06 13:31

언론&평론

꽃은 내게로 와 의미가 되었다 여류 서양화가 권유미 개인전 -매일신문
관리자 | 조회 122


현실의 꽃을 자신만의 언어를 통해 새롭게 재창조하는 여류 서양화가 권유미의 개인전이 오는 27일까지 대구 수성아트피아 호반갤러리에서 마련된다. 

권유미 작가는 실제보다 더 아름다운 꽃의 강렬함을 상상력으로 빚어내고 있는데, 작가의 작품에 등장하는 꽃들은 작가의 상상으로부터 나온 이미지들이다.  

흔히 볼 수 있는 이름 모를 들꽃 같기도 하고 친숙한 장미나 백합 같기도 하다. 이미 우리가 잘 알고 있는 친숙하고 익숙한 꽃이라는 착각을 불러일으키게 하는 그 꽃들은 현실과 비현실을 넘나들며 미묘한 매력을 발산한다.  

꽃의 완벽한 조화미와 색채의 아름다움이 인간의 생활과 종교적 감정의 정신적 만족으로 표현되어지고, 도시 문명 속에서 생활하는 사람들의 심상이 반영된 꽃은 자연의 상징으로 승화되어 인간의 미적인 것에 대한 욕구를 충족시키는 새로운 형태를 창조하게 됐다.  

권 작가가 많이 다루는 소재인 꽃은 생활 주변에서 가장 가깝고 쉽게 접할 수 있는 자연의 하나이고 꽃이 지닌 함축적 의미가 내포돼 있어 상징적으로 표현하는 데 쉽게 접근할 수 있는 대상이었다. 작품에 있어 상징적 의미가 갖는 꽃은 내적인 의미로 다가와 은유적으로 표현되는 것이다.

이번 전시에서 권 작가가 표현한 꽃은 한갓 소재의 대상이라기보다 그녀 자신의 기쁨 슬픔, 축복, 소망, 빛깔 향기, 자유, 사랑인 삶의 노래로 화폭 속에 표현된 작품 30여점이 선보일 예정이다.

권 작가는 계명대 서양화과와 동 교육대학원을 졸업하고 대한민국청년비엔날레 청년작가상, 한국현대미술대전 우수상, 대구미술대전 특선 등을 받았다. 현재 한국미술협회 회원, 한유회 회원, 대구미술대전 초대작가 등으로 활동 중이다.  

/윤희정기자 hjyun@kbmaeil.com
덧글 0 개
덧글수정